필리핀서 한인 어린이 피랍…극적 구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필리핀 세부에서는 한 교민의 자녀가 괴한에게 납치됐다가 극적으로 구조된 사건이 있었습니다.

범인은 대낮에 아이를 여행 가방에 넣어 납치했는데요,

우리 대사관과 현지 경찰의 신속한 공조로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방콕 김원장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필리핀 세부의 한 주택가에서 8살 한인 아이가 납치됐습니다.

주변 CCTV를 확인한 부모는 집에 침입한 30대 남성이 대형 여행 가방에 아이를 넣어 납치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 괴한은 태연하게 대형 가방을 밀면서 수백 미터를 이동해 주차장으로 들어간 뒤, 은색 차량을 타고 사라졌습니다.

[김 모 씨/피해 어린이 아버지/음성변조 : “아이가 들어오기 전에 미리 집에 들어오기 전에 대기를 하고 있다가 미리 준비를 해서 캐리어 큰 걸 가져다가… 이 범인이 들어왔을 때는 캐리어가 없었어요. 캐리어를 끌고 나왔습니다. 엄청나게 무겁게….”]

이 소식을 전해들은 현지 교민들이 SNS에 납치 사실과 범행에 사용된 차량 번호를 알렸고, 신고를 접수한 필리핀 한국대사관 세부 분관은 즉시 현지 경찰과 공조해 차량을 수배했습니다.

그리고 범행 7시간만인 저녁 8시쯤, 범인을 체포하고 아이를 무사히 구출했습니다.

아이는 진료를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아동의 가족은 대사관 측이 신고 즉시 신속하게 대응해 딸이 무사히 돌아왔다고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영상편집:한미희/자료조사:서호정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