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67억 신혼집 공개…남편 황재균 시즌 첫 홈런에 울컥”- 헤럴드경제


[지연 유튜브 채널]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걸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겸 배우 지연(본명 박지연)이 남편인 야구선수 황재균(kt wiz)과 거주 중인 67억원에 달하는 신혼집을 공개했다.

지연은 지난 10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Real 박지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아침에 일어나는 모습부터 공개한 지연은 “오늘 저의 리얼한 일상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지연은 잠을 조금 더 잔 뒤 일어났고 한강 뷰가 보이는 집 안을 공개했다.

창 밖을 보며 “날씨 좋다. 비 안 오네”라고 말한 지연은 아침식사로 뼈해장국을 배달시켜 먹고 “너무 맛있다”고 감탄했다.

영양제를 챙겨먹은 뒤 세수하고 외출했다. 영양제를 사고 집에 돌아온 지연은 “날씨가 미쳤다. 덥다”고 말했다.

이후 남편인 kt wiz의 베테랑 내야수 황재균의 경기를 시청했다.

지연은 “부상 위험이 있기 때문에 늘 조마조마하다”고 했고, 이날 황재균은 시즌 첫 홈런을 쳤다.

황재균의 시즌 첫 홈런이 나오자 지연은 환호를 지르다가 울컥해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지연은 ‘시즌 초에 부상으로 쉬면서 마음고생 많이 했는데 복귀해서 홈런을 치고 웃는 모습을 보니 울컥한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지연은 아버지와 통화하며 기쁨을 나눴다.

지연은 황재균이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환한 웃음을 보였다.

경기가 끝난 후 황재균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지연은 “기분이 너무 좋은 거야, 고생했어 고생했어”라면서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황재균에게 응원과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지연은 지난해 12월 황재균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min3654@heraldcorp.com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