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조현아, ’12년 동행’ 매니저와 소속사 설립 ‘공동 대표’…정수리 보고 ‘눈물’ < 연예 < 기사본문



[뉴스컬처 노규민 기자] 싱어송라이터 조현아가 매니저와 ’12년 케미’를 뽐낸다.


12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259회에서는 조현아가 남양주 하우스에 특별한 손님을 초대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아침부터 각양각색 취미 생활을 즐긴 조현아는 손님을 집으로 초대해 둘만의 야유회를 즐긴다. ‘조현아의 여름스케치’에 초대된 주인공은 바로 12년째 함께 동행하고 있는 류호원 매니저. 이날 두 사람은 ‘조현아의 여름 스케치’를 통해 환상의 티키타카 호흡을 선보인다. 


조현아는 과자를 먹는 매니저의 건강을 걱정하며 폭풍 잔소리를 쏟아내는가 하면 그의 정수리를 본 뒤 눈물을 쏟았다고 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두 사람은 조현아가 준비한 우대 갈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야유회를 시작한다. 최근 신생 소속사를 설립한 매니저는 공동 대표인 조현아와 소속사 이름을 구상하는가 하면 신인 가수와 매니저로 만났던 순간들을 떠올리는 등 속 깊은 이야기들을 털어놓는다. 


이어 조현아의 제안에 ‘당연하지’ 게임을 시작한 두 사람은 피할 수 없는 고난도 질문들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과연 손에 땀을 쥐게 한 ‘당연하지’의 승자는 누가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식사를 마친 조현아와 매니저는 야유회 2차를 위해 남양주 하우스의 자랑(?)인 노래방으로 향한다. 과거 밴드 활동을 했다던 매니저는 예상치 못한 노래 실력으로 조현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마이크를 이어 받은 조현아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콘서트장을 방불케 하는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쉼 없이 노래를 이어 부르던 조현아와 매니저는 결국 자리에서 일어나 듀엣 곡까지 열창, 한껏 흥이 오른 두 사람은 록 스피릿 가득한 모습으로 안방 1열을 뜨겁게 달궜다. 


조현아와 매니저의 신명나는 야유회 현장은 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컬처 노규민 presskm@knewscorp.co.kr

SNS 기사보내기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