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故 서재호, 매니저 졸음운전으로 사망…오늘(11일) 19주기


사진=연합뉴스

그룹 원티드의 멤버 서재로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지 19년이 됐다. 향년 23세

고 서재호는 지난 2004년 8월 11일 세상을 떠났다. 이날 새벽 서재호는 부산에서 공연을 마치고 올라오던 길에 사고를 당했다. 새벽 2시 50분 중앙고속도로 영주시 풍기면 부근에서 매니저 A씨가 몰던 차가 앞서가던 5톤 화물트럭과 추돌한 것. 해당 사고로 서재호는 숨졌으며, 같은 차량에 타고 있던 원티드 멤버 김재석, 하동균 등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원티드의 차가 심하게 손상된 점을 근거로, 당시 A씨가 새벽 운전 중 누적된 피로로 졸음운전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원티드는 2004년 1집 앨범 ‘라이크 더 퍼스트’(Like The First)로 데뷔했다. 사고 이후에는 3년이랑 공백기를 거쳐 새 정규 음반을 발매했다. 해당 음반에는 서재호가 부른 미공개곡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이 공개돼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권혜미 기자 emily00a@edaily.co.kr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