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아직 여자 친구 없지만…올해 결혼운 있어””- 헤럴드경제


성시경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가수 성시경이 자신의 결혼운에 대해 언급했다.

9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서 성시경은 올해가 ‘결혼운’이 들어온 해라고 털어놨다.

이날 성시경은 “내가 24세 때 어머니가 점을 보러 갔는데, ‘아들이 20년 후에 결혼운이 있다’라고 했다더라”라며 “당시에는 어머니가 20년 후라는 말에 화를 내셨는데 지금은 그 말을 마지막 동아줄처럼 생각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고 고백하며 “과거에 새로운 만남을 잘 갖지 않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게 싫어서 주로 친한 지인들만 만났던 게 후회된다”고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성시경은 “내 결혼식에서 내가 직접 축가를 부르고 싶다. 내가 생각하는 최고의 축가는 신랑이 직접 부르는 축가다”라고 말했다.

또 성시경은 김종국에게 “형이 나 소개해준다는 사람을 다 컷 하고 다닌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예전에는 시경이의 까칠한 이미지 때문에 어려운 친구인 줄 알았는데, 지금은 누가 시경이 소개해달라고 하면 바로 해줄 거다”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러나 이를 들은 성시경은 “지금은 늦었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husn7@heraldcorp.com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