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츠키 난 사랑을 아직 몰라 리메이크…국민 여동생 바통 잇는다


(사진=미스틱스토리)

그룹 빌리 츠키가 ‘귀호감 프로젝트’ 다섯 번째 주자로 나선다. 9일 SUMMIT은 “츠키가 오는 14일 ‘귀호감 프로젝트’ 음원 ‘난 사랑을 아직 몰라’를 발매한다”고 밝혔다.

‘귀호감 프로젝트’는 귀가 먼저 반응하고 기억하는 익숙한 노래, 누군가의 소중한 노래에 각각의 곡을 노래하는 아티스트와의 특별한 연결고리를 더해 새롭게 재탄생 시키는 오리지널 리메이크 시리즈다.‘귀호감 프로젝트’의 다섯 번째 음원 ‘난 사랑을 아직 몰라’는 1989년 가수 이지연이 발표해 폭발적인 히트를 기록했고, 현재도 ‘레전드 명곡’이라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다.
특히 배우 문근영이 영화 ‘어린 신부’에서 가창해 ‘국민 여동생의 노래’라는 수식어를 얻었으며, 2000년대 10대들의 노래방 최고 애창곡으로 떠올랐다. 또한 ‘인간 비타민’ 같은 상큼한 매력을 가진 츠키 표 ‘난 사랑을 아직 몰라’는 어떠한 감성을 자극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츠키가 부른 ‘귀호감 프로젝트’ 다섯 번째 음원 ‘난 사랑을 아직 몰라’는 오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