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마고지 영웅의 마지막 길, 룩셈부르크에 울려퍼진 아리랑


8일(현지 시각) 오후 룩셈부르크 남동부 레미히의 한 성당에서 열린 장례식 미사 도중 ‘아리랑’이 울려퍼졌다. 지난달 24일 별세한 룩셈부르크의 6·25 참전 용사 질베르 호펠스(90)씨를 위해서다. “장례식 때 꼭 아리랑을 불러 달라”는 유언장을 그의 조카 파스칼 호펠스(62)씨가 서재에서 발견, 현지 한인회에 연락했다.

고인은 19세이던 1952년 6·25에 참전했다. 최대 격전지였던 백마고지 등에서 활약했다. 불과 10m 거리에 포탄이 떨어지는 생사의 고비를 수차례 넘겼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