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통증 털어낸 류현진, 14일 컵스전 선발 등판


8일 클리블랜드전에서 강습 타구에 무릎 맞고 교체 컵스전 통산 성적 4경기 1승 1패 평균자책점 3.00

무릎 타박상을 입었던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6)이 예정대로 오는 14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는 11일 컵스와의 홈 3연전(12~14일)에 출격하는 선발투수를 공개했다. 호세 베리오스, 크리스 배싯, 류현진이 차례로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14일 오전 2시37분에 열리는 컵스전 선발 등판이 확정됐다.

왼쪽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 후 14개월 만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 등판이던 지난 8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에서 4이닝 노히트 행진을 벌였으나 강습 타구를 맞고 교체됐다. 4회 2사 1루에서 오스카 곤잘레스의 시속 157㎞의 타구가 류현진의 오른 무릎을 맞혔다.

불행 중 다행으로 이튿날 류현진은 엑스레이 검사에서 무릎 타박상 진단을 받았다. 빠른 회복세를 보인 류현진은 14일 컵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류현진은 복귀 후 2경기(1패)에서 9이닝 9피안타(1홈런) 2볼넷 5탈삼진 4실점 성적을 냈다.

컵스전 통산 전적은 좋다. 류현진은 4차례 등판해 24이닝을 던졌고 1승 1패 25탈삼진 평균자책점 3.00 호성적을 거뒀다. 가장 최근 등판인 2019년 6월17일 경기에서는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2실점(비자책) 호투를 펼쳤다.

류현진의 선발 맞대결 상대는 우완 투수 제임스 타이욘이다. 이번 시즌 20경기에 등판해 101이닝을 소화했고 7승 6패 89탈삼진 평균자책점 5.17을 기록 중이다.

[서울=뉴시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