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직원에 “만나달라”… 차에 감금하고 3시간 끌고 다녀 < 사건/사고 < 사회 < 기사본문



▲ 경찰[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 경찰[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자신의 차량에 노래방 직원을 가두고 3시간 동안 끌고 다니며 만남을 요구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릉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A(54)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 20분쯤 강릉시 연곡면 한 길거리에서 40대 B씨를 강제로 차량에 태워 주문진 일대를 3시간 동안 끌고 다닌 혐의를 받는다.

그는 노래방에서 알게 된 직원 B씨에게 “만나달라”고 요구하며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차량으로 납치당했다”는 B씨의 신고를 접수하고 그의 핸드폰 위칫값 등을 조회해 A씨 차량을 추적했다.

신고 접수 후 30여분의 추적 끝에 경찰은 연곡면 소금강 입구 삼거리에서 정차 중인 A씨 차량을 발견, 오후 9시 14분쯤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