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임미숙 “임신 위해 잠자리 때 침대서 무릎 꿇고 기도”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유쾌한 입담 속 2세 임신과 관련한 소중한 경험담을 들려줬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오서운, 현진영 부부가 김학래, 임미숙 부부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현진영과 2세 임신 문제로 갈등을 겪은 오서운은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기 위해 임미숙, 김학래 부부를 찾았다. 오서운은 시험관 시술 중 현진영이 한 번도 담배를 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임미숙은 “김학래 씨는 임신했을 때 담배 끊고 인삼물을 먹었다. 우리는 1년 동안 잠자리할 때 침대에서 무릎 꿇고 기도를 했다”라고 말했다.

임미숙은 오서운을 향해 진심 어린 걱정과 조언을 했지만 김학래는 “결단을 내서 이혼을 하는 것은 어떠냐”라고 장난스레 제안했다. 이를 듣던 임미숙은 “나랑 자기랑 이혼해”라고 화를 냈다.

결국 임미숙은 현진영을 집으로 불러 2세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말해보라고 했다. 현진영은 자신의 나이와 불안정한 미래 때문에 2세를 갖는 것에 대해 걱정이 많다고 털어놨다. 또 시험관 시술로 힘들어하는 아내를 옆에서 지켜보며 더 이상 하지 않기를 원했다고 고백했다.

임미숙은 어두운 분위기를 바꾸고 두 사람에게 2세 임신을 격려하기 위해 “학래 오빠는 지금도 아기를 갖자고 한다”라고 말했고 김학래는 “하나 더 있으면 좋지”라고 거들었다.

이어 임미숙은 현진영에게 “진영이가 조금만 더 신경 썼다면 이미 아이가 생겼을 것이다. 회개하고 각서를 써야 한다”라고 야단을 치면서도 “마지막으로 한 번 해보자”라고 다독였다. 이에 오서운은 “저도 이번에 안 되면 안 한다”라고 덧붙였다. 현진영은 자신이 지켜야 할 것들로 각서를 썼다. 임미숙은 각서를 지키면 김학래가 한 달에 100만 원씩 용돈을 주겠다고 덧붙이기도.

임미숙은 두 사람을 위해 특식을 준비했다. 오서운은 “요즘도 학래 오빠 쇼핑 많이 하냐”라고 물었고 임미숙은 “백화점 카드도 만들었다. 내 통장으로 연결을 해서 출금을 거기서 하더라”라고 말하며 충격받은 표정을 지었다.

두 사람은 임미숙, 김학래 부부에게 둘째 계획은 없었냐고 물었고 임미숙은 “(당시 김학래가) 집에 안 들어왔다. 지방을 순례할 때였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학래는 “아들 낳고 나서 (임미숙이) 너무 힘들어했다”라고 말하며 당시 바로 아이를 갖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임미숙은 “입덧이 너무 심해서 매일 울었다. 만삭 때 애가 1kg밖에 안 됐다. 어렵게 아이를 낳아서 감사하다”라고 힘든 임신과 출산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에게 꼭 부모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이에 현진영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금연하겠다”라고 다짐했다.

/hylim@osen.co.kr

[사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