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네이버 실시간 복제한 피싱 사이트로 해킹 시도”


송고시간2023-06-14 10:43

북한이 만든 네이버 피싱사이트

[피싱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규진 기자 =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실시간으로 복제한 피싱 사이트로 해킹을 시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북한은 도메인 주소 ‘www.naverportal.com’에서 네이버 메인화면에 있는 실시간 뉴스·광고 배너와 메뉴 탭을 그대로 따라한 사이트를 제작했다.

국정원은 사이트 외관만으로는 구분하기 어렵다면서, 개인정보 탈취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공격 수법을 다변화한 것으로 파악했다. 과거 북한은 네이버 로그인 페이지를 복제하는 방식으로 국내 이용자들의 아이디·비밀번호 등을 탈취했다.

국정원은 관련 정보를 국가기관, 공공기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에 공유했으며, 이들 기관은 현재 피싱 사이트에 대한 접속 차단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서버가 해외에 있어 해외기관과 정보공유로 해킹조직 활동을 추적하고 있다”면서 “피해 차단을 위해 다각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포털사이트를 이용할 땐 주소를 직접 입력해 접속하거나 즐겨찾기 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며 이용자들의 주의도 당부했다.

acdc@yna.co.kr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