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애리, 한강 산책 중 실족사… 오늘(10일) 9주기


사진=SBS 제공

가수 정애리가 세상을 떠난 지 9년이 흘렀다.

고(故) 정애리는 2014년 8월 10일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산책하던 중 실족사했다. 향년 62세. 사고 직후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정애리는 1971년 노래 ‘어쩔 수 없어서’로 데뷔했다. 이어 1977년 ‘얘야 시집가거라’를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에도 ‘사랑을 가르쳐 주세요’, ‘당신은 누구시길래’, ‘봄 여름 가을 겨울’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뛰어난 가창력에 시원시원한 외모로 큰 사랑을 받았던 정애리였지만 1981년 앨범을 마지막으로 연예계를 떠났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