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오염수 간담회 참석 고교생, 제주지사에 “머리 찍어버리겠다”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한 고등학생이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과 의원들에게 “머리를 찍어버리겠다” 등의 막말을 해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날 참석한 초등학생 중에선 이재명 대표를 지지했던 전직 국회의원의 딸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이 어린이와 청소년을 정치 선동에 앞세웠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참석자 선정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 오염수 불법 해양 투기 저지를 위한 아동·청소년·양육자 간담회'에서 참석자의 말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